본문 바로가기

건널목

핏 빛 아래, 마차가 달리고

이웃고, 초록빛 단비가 내리면

나 말이되어 피아노 건반 위를 달린다.

39초간의 

살인교향곡을 연주하는

나는 야생마.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왕제색도  (0) 2019.02.20
건널목  (0) 2019.02.19
길목  (0) 2019.02.19
동네  (0) 2019.02.19
별자리  (0) 2019.02.19
봄 날,  (0) 2019.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