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명 어둠을 발끝으로 차내며거리를 걷는다.멀어져가는 빛 하나가까워질 때까지,어둠을 발끝으로 차내며 거리를 걷는다.
들개 한 봄날, 나는 겨울의 슬픔을 씻기위해 샤워를 하고 햇빛을 쬐러 밖을 걷네. 아직 빨갛키도 머하고 파랗키도 머하기에, 살을 다태우고 뼈만 남은 너의 모습이 보이구나. 한 겨울의 바람이 분다. 그깟, 실쪼가리가 나의 추위를 가릴수 있을거라고 걸쳐봤겠는가? 마음의 허함을 달래기 위해 태양을 본다. 너를 봐도, 끝내 눈부시지가 않다. 하늘을 가리는 거짓된 흰구름이여, 너가 가고 먹구름이 오리. 발에 채이는 슬픔, 사람들의 가식. 나지 않은 턱의 수염을 만..
압생트 여느 보헤미안처럼,풀 밭에 누워보니 에메랄드 빛 연못에 빠지네...따스한 햇살은 나를 감싸고,나는 녹색 요정의 품에 안기지.바람이 나를 간지럽히고,녹색 요정의 머릿결이 나의 코를 간지럽히지.풀잎은 나에게 속삭이고,녹색 요정은 나에게 사랑을 작게 속삭이지.풀 밭에 누워보니에메랄드 빛 연못에 빠지네...
옛된 사찰.자규 하나가 처마에 앉아,애잔히 늬 소리를 울러 피운다.소읏쩍 ...소읏쩍...
새벽 달빛이 흩새우는 바다.끝나버린 기억이 파도가 되어 나를 휘감고, 나를 적시네.나와 함께 모래사장에 기억을 그리던 접동들은 어디가웃고, 나만 홀로 남아 침전하는지.오늘도 별 하나에 기억 하나 지새우네...
시조 맛이랴 머센닷 맛이랴 나랴ㅅ되럇히 추윽만 하럇고요 그센는삭흔 노희마시랴 반세야 먹구야마
시조 앗사아린 탸ㅅ던 냐맘은 흩새읏고가렴피 머리우리 뱌랏만 보우있네내령 되사없구와 되제라 해지니잍
시조 어립구 냐와읏 꾸매도 고렸디만 인제야 사릿히 썻지웃고 흐릇간니신는 와루하닷디먄 고옷또 희쁨이랴